본문 바로가기
마음건강 지킴이, 국가트라우마센터입니다.

스트레스

스트레스

스트레스 정의

살면서 스트레스를 안 받고 살 수는 없습니다. 나쁜 일이나 좋은 일이나 심지어는 지루한 상황까지도 사람에게는 스트레스가 됩니다. 적절한 스트레스는 사람을 긴장시키고 집중력을 높여 일이 지지부진하지 않게 하는 효과가 있으나 심한 스트레스, 만성적인 스트레스는 정신적, 신체적 자원을 고갈시켜 ‘소진(exhaustion)’을 가져오기도 합니다.

이렇게 신체적, 감정적 문제를 가져오는 스트레스를 디스트레스(distress)라고 부릅니다. 디스트레스는 자신의 목표에 집착해 과도하게 자신을 육체적, 정신적으로 혹사 시킬 때에 오게 되며 수주이상 불안, 긴장이 지속되는 경우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흔하게는 자신을 돌보지 않고 무리한 기준이나 목표를 위해 자신을 과도하게 몰아세울 때 나타납니다. 문제는 그 기준이나 목표가 너무나 정당한 것이고 합리적이어서 주변이나 자신 스스로 문제 삼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또 스스로를 몰아 부치는 것도 그 정도가 장기적인 경우에는 스스로 지쳐 있다는 것을 인지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대표적으로 많은 경우가 일과 직장생활에서 심한 스트레스를 느끼는 맞벌이 여성입니다. 한창 아이들이 자라날 무렵이 직장에서 경력에 중요한 기간과 겹쳐 이 둘을 다 잘해내려고 하다 보니소진이 오기 쉽습니다. ‘남들도 다 하는데’ 하는 마음과 어느 한쪽도 놓칠 수 없다는 마음에 자신을 돌보지 않고 일과 육아를 감당하다 보면 무기력증에 빠지고 ‘왜 사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러한 스트레스는 일상생활이 어느 정도 유지되거나 스스로 남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정신장애로까지 진단되지는 않으나 이를 잘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 두는 것은 힘든 때에 정신건강을 유지하는데 중요합니다.

스트레스의 영향 -> 따분한상태- 스트레스 정도 낮음, 건강/수행능력 낮음 , 각성상태- 스트레스 정도 중간, 건강/수행능력 중간 , 최고상태- 스트레스 정도 중간, 건강/수행능력 높음 ,  불안상태 - 스트레스 정도 중간, 건강/수행능력 중간 , 혼란상태 - 스트레스 정도 높음, 건강/수행능력 낮음

원인

디스트레스는 자신의 기준에 대한 과도한 집착과 이를 이루기 위해 자신의 몸과 마음을 돌보지 않고 혹사 시킬 때 나타납니다. 중요한 것은 그 혹사가 보편적으로 볼 때 남들과 크게 다르지 않을 수 있으며 꼭 겉으로 눈에 드러나 보이는 것도 아니라는 겁니다.

디스트레스의 원인에 대한 정보
자기 기준에의 집착 목표를 세우고 최선을 다하는 것은 훌륭한 일입니다. 하지만 때로는 비현실적인 목표를 세우기도 하고 현재의 조건으로 불가능한 목표를 세우기도 합니다. 문제는 그러한 목표를 이루지 못하는 것이 자신의 노력 부족이라고 생각하고 자신을 몰아세우는 것입니다. 노력을 해도 도달할 수 없고 그러니 더 자책하고 자신을 혹사 시키고 그러다 소진이 오는 겁니다. 흔히 인간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대표적입니다. 친구 관계에서 지나치게 이상적인 기준을 세웁니다. ‘친구라면 모든 것을 희생하고 서로에게 헌신해야 한다.’라는 정도의 생각입니다. 자신도 그 기준을 도달하지 못해 늘 괴로워하고 자책하며 상대방이 기준에 어긋나게 행동하면 상처받고 실망하는 것입니다. 나도 피곤하고 상대도 지쳐 관계가 유지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기준은 마음속에만 있어 보이지도 않고 표현되기도 애매해서 당사자는 ‘잘 할 때는 잘하는데 대하기 까다로운 사람’ 정도로 생각되고 본인도 왜 일이 열심히 하는 데에도 마음처럼 잘 진행되지 않는지 속상합니다.
육체적 정신적 혹사 위와 같은 상황이 진행되게 되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자신의 노력 부족을 원인이라 생각하고 스스로 무리를 하는 경향이 생깁니다. 물론 이러한 무리는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 보다는 몸과 마음이 지치는 소진을 가져옵니다. 한번 소진이 오게 되면 장시간 무기력, 무의욕 상태에 빠지게 됩니다.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고 할 수도 없는 이 상태는 지쳐 있는 몸과 마음을 회복하기 위한 방어 상태로 생각해야 하는데 당사자는 안 그래도 스스로 노력의 노력 부족으로 자책하는 상태에서 거꾸로 더 몰아 부치게 되어 무기력과 과부하가 반복되는 악순환이 옵니다. 흔히 마음은 불안하고 쫓기는데 집중도 안 되고 몸도 피곤해 무기력한 상태가 지속되며 쉬어도 피곤하고 불안이 가중되어 제대로 쉬지도 못하면서 점점 더 지쳐가게 됩니다.
코티솔(스트레스 호르몬)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의 부신에서는 ‘코티솔’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나옵니다. 한편에서는 스트레스에 몸을 대응시키기도 하지만 스트레스가 해소되지 않고 만성화되는 경우 면역력을 약화시키고 다른 만성 질환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또한 뇌에 영향을 줘서 기억력을 감소시키거나 학습능력을 저해하기도 합니다. 코티솔은 신체 대사에 관여되는 다양한 역할을 해서 스트레스 치료를 위해 인위적으로 조절하지는 않으며 만성적으로 증가되어 있는 경우 진단에 참고하기도 합니다. 
출처 :

국가정신건강정보포털> 정신건강정보> 질환별 정보| 스트레스 . (n.d.). http://www.mentalhealth.go.kr/portal/disease/diseaseDetail.do?dissId=30.

[작성 및 감수]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법적 한계에 대한 고지]

본 정보는 정신건강정보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자료이며, 개별 환자 증상과 질병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의사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